Honey Toast

주말에 제가 제일 많이 하는 말이 있습니다.. 그거슨 바로……………… 뭐해먹지? 입니다..
변형된 형태로는 “도데체 뭘 해먹지?” ” 또 뭘 해먹지?” “오늘은 뭘 또 해먹나? ” “밥 해먹다 하루 다 가네” 등등이 있습니다.. 호호

며칠전에 인터넷을 떠 도는 레시피를 마음에 찜해둔 이후… 주말을 기다렸다가 해 먹은 하니 토스트 입니다. 꿀을 머금은 식빵구이..

IMG_1244

일단은 빵이 맛있어야 하기에.. 신라제과를 친히 방문하여 통식빵을 두 줄 구입했습니다. (배가 고팠는지 한줄을 보면서
4인분으로 계산을 해서 두줄이나 샀습니다..ㅋㅋ 실제로는 8등분 하면 충분합니다.)

IMG_1231

뒷배경인 주방이 흐미 지저분한 관계로 모든것을 초줌으로 땡겨 HD 피부로 찍어 줍니다…

IMG_1233

일단은 빵을 두툼하게 썰어서… 오징어 칼집 넣듯이.. 그러나 너무 많이 칼집을 넣으시면 퍼즐 놀이 하시게 됩니다.. 적당~~히

IMG_1234

버터는 인심좋게 발라주시고요.. 빵 두께가 있으니 너무 뜨겁지 않게 달군 후라이팬에 지지지지~~~ 지져 주세요..

IMG_1235

토스트도 한번만 뒤집습니다.. 따듯한 뒷태를 위해 반대편에도 버터를 쫌 발라서 뒤집어 주세요.

다 되면 접시에 놓고 꿀을 흘려줍니다. 밥수저로 한 스푼 정도를 흠뻑 드리즐~~~~ 드리즐~~~ 왔다 갔다 골고루 뿌려주세요.

짜잔~~~~~ 완전 맛있습니다. (= 완전 살 찝니다 ㅜㅜ)

원래 홍콩인가에서 파는 하니 토스트는 더 두껍게 썰은 빵을 아예 속을 잘라내서 큐브형으로 잘라서 꿀을 켜켜로 뿌려 다시 조립을
해서 준다고 하네요 (다음 만화 차이니즈 봉봉에서 보고 완전 혀를 내 두름)

요것은 완전 초간단 인스턴트 버전이지만 쉽게 만들수 있고.. 꽤 든든하네요. (커피믹스를 곁들이면 더 좋습니당)

올해는 알러지 시즌이 일찍 찾아온다고 해요 (완전 미친 날씨의 영향이겠죠???) 각 지방에서 만들어지는 로컬 꿀을 꾸준히 먹으면
알러지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그런 핑계로 하니 토스트 한번 해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IMG_1236

저는 이제 무한도전을 시청하러 가야겠습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_______^*

Comments

comments

Recent Comments
    No recent comment f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