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Weekend

오늘은 마틴루터킹 데이… 연휴로 오늘까지 쉰 분들고 계실꺼고… 출근을 하신 분들도 계실겁니다. 저는 운좋게..^^ 올해 처음으로 마틴 루터킹 데이에 가족과 하루를 더 쉴수 있었네요.

오늘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식도 있었던 날이고.. 원래 가까운데 사는 사람들이 더 무심한법…ㅋㅎㅎㅎㅎ 취임식을 직접 보는건 고사하고 아직 티비 장면도 못 봤네요. 최초 흑인 대통령이라 상징적인 의미로  한 텀만 할꺼라는 예상도 많았었는데 무튼 앞으로 4년간 이 망가진 경제를 좀 어케 해줬으면 좋겠어요.

우리집 파뤼걸 서여사는 금요일엔 슬립 오버가 있어서 아예 학교에서 바로 그쪽으로 퇴청하시고… 남자 둘하고 금요일을 맞았답니다. 흠.. 첫째와 둘째의 입장이라는게 그리 다른것인지… 오빠가 슬립오버를 하면 서여사는 꼭 오빠 보고 싶다고 가끔은 눈물도 보이는데… 첫째는 동생이 없으니 원래 동생이 없었던듯… 너무 좋아합디다… 쳇. 우리도 두 녀석 싸우는거 심판보는거 하루 쉬고.. 큰넘 끼고 오붓한 시간을 보냈지요.

FB_IMG_13585511779456501

토다이에서…

FB_IMG_13585511589048118

20130118231007810

아빠하고도 간만에 오붓한…ㅋㅎㅎㅎㅎ

찍어놓고 보니 어디서 많이 보던 포즈라 사진 앨범을 뒤져보니 이런 사진이 나오네요..하하

20130119215910188

스캐너가 없어서 폰카메라로 찍어서 화질은 구리지만… 흠.. 애들은 자꾸 크고…
엄마 아빠는 자꾸 못나지고…히히

토요일 아침일찍 딸아이를 데리러 갔다 오는 길에 던킨 도넛을 한 더즌 샀는데…. 6시간 후에 증거도 없이 다 증발해 버려서 경찰에 신고할뻔…-_-;;;;; 아니 도넛 12개가!!! 그냥 사라져요!!!!!

친구네서 설잠을 자고 왔으니 피곤하셨던 서여사… 피부관리를 위한 파워냅을 한시간 하시고..또 벌떡 일어나서 생일파티 가실 준비를 하십니다. 샤워 하시고.. 옷 갈아 입으시고…
지네반 부반장 생일이라는데 헐 전체 클래스한테 전부 초대장을 보냈데요.. 갔더니 완전 바글바글….@.@ 이따가 시간 맞춰 데리러 오라는 말에 불량 엄마 그냥 휙 뒤돌아 나옴…ㅋㅎㅎㅎ (나중에 보니 몇몇 엄마는 쭈~욱 애들 기다리면 있었더라고요 ㅜㅜ)

집에와서 남자들이랑 저녁 챙겨먹고 또 딸 데리러 휭~~ (택시기사인지 엄마인지…ㅜㅜ)

20130119204743505

이 친구가 우리딸의 베프중에 한명이에요. 키도 어찌나 큰지… ^^*
이 친구네서 금요일날도 슬립오버 하고… 그집 엄마한테 참 고맙고 미안하고 그래요.
낭중에 둘 데리고 플레이 데잇 꼭 해주마고 엘렌하고 약속했어요.

일요일엔 멀리 뉴욕 사는 친구네가 놀러와서 딤섬을 먹고… 저희집에서 간단히 커피를 하면서 수다를 떨었지요… (라고 쓰고 커피와 케익, 과일, 호떡으로 디저트를 한후 나중에 치맥으로 입가심을 했지요 라고 읽음…ㅋㅎㅎㅎㅎㅎㅎㅎ) 오래된 친구들은 참 좋은것 같애요. 그냥 설명을 하지 않아도 다 알고 있으니 별얘기를 다할수 있으니까요.

연휴의 마지막 날인 오늘… 아침에 일찍 깼다가 다시 잠이 들었더니 쳇, 공짜 늦잠잔다고 고사이에 기분나쁜 개꿈까지 꿨어요. 셀수 없이 늘어가는 흰머리 때문에 오늘 염색을 하러 미장원에 가려는데 아들넘이 자기도 간데요. 어찌나 머리에 신경을 쓰시는지… 확 잘라 버리고 싶은데 저 커텐친 스타일을 건들지도 못하게 해요.

cat

막 샴푸하고는 이런 모습…ㅋㅎㅎㅎㅎ

아무튼… 오후 반나절을 미장원에서 보내고… 하이라잇을 하시고 기분 300% 업 된 장남이.

20130121192648157

20130121192652283

사진도 못찍게 하는데 오늘은 왠일로 협조해 주네요…ㅋㅎㅎㅎㅎ
애들 아빠는 우리 학교 다닐때는 있을수도 없는 일이라고 하지만… 요즘 외모에 관심이 부쩍 많아진 넘이라.. 함 해 줘 봤어요. ㅋㅋ 앞머리는 좀 걷어주지 않으면 완전 하이브리드 새미소사 리오레이비에요…

20130121190311412

20130121190629466

저녁은 간단히 먹으려고.. 새우 소금구이랑 냉동칸에서 찾은 크랩케익으로 먹었어요.
방배동 노라언니가 있어야 되는데 ㅋㅎㅎㅎㅎㅎ

방배동노라
지난번에 후라이팬에 소금이 다 엉겨 붙길래 이번엔 호일을 깔고 했더니 아주 간단하게 뒷정리까지 되더라구요. 크랩케익도 냉동 치고는 그럭저럭 먹을만 했구요.

20130121191508206

20130121192334040

인제 애들 씻기고 짧지만 어쨋든 새로운 한주를 맞을 준비를 해야겠죠.
이동넨 또 뭔 변덕인지 기온이 뚝 떨어졌어요. 다들 무서운 독감 조심들 하세요.
저는 녹화해 놓은 다운튼 애비 보러 갑니다. =3=3=3

 

 

 

 

 

Comments

comments

Recent Comments
    No recent comment f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