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ing 101

도서관에서 책을 빌렸는데 씨애틀의 한 거리에 있는 털실가게를 그 배경으로 하는 소설이다.
주인공이 뜨게질 클래스를 모집해서 거기에 모여서 함께 뜨게질 하는.. 뜨게질이라는 공통 분모를 제외하면 일상에서 서로 마주칠 일이 전혀 없을듯한 네 사람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 독서를 하다가 뜬금없이 바느질로 나의 마음이 튀었다.

신혼때 뭐 해보겠다고 재봉틀을 하나 샀었는데, 간단하게 그냥 봉에 일직선으로 걸어두는 커텐이랑 엉망진창이지만 쿠션도 만들어 보고 그랬었다. 큰 아이가 태어날 무렵 방에 걸어줄 커튼도 만들고 가장 최근엔 지원이 인형 이불이랑 벼게를 만들어 주고는 박스에 넣어두었던 재봉틀을 오랜만에 꺼내 보았다.

조앤 패브릭에서 뱅뱅 돌아다니다가 고른 천.

IMG_20150625_175730

오렌지 홀릭에 땡땡이 홀릭이니 눈에 쏙 들어올수밖에 없었던 패브릭.
막연하게 벼겟보를 만들어 보자 생각하고 각각 2 야드씩 사가지고 보무도 당당히 집으로 돌아왔다.

벼겟보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되었던 스승님은 유투브 도사님…ㅋㅎㅎㅎ

요 보기만 해도 생기 넘쳐보이는 이쁜이 블론드 언니는 설명도 쉽게 쉽게.. 데모도 쉽게 쉽게..
완전 초보 맞춤용 벼겟보 강습에 맞추어… 그러나 노루발을 들고 내리는 레버가 부러진 내 재봉틀과 나의 서투름+급한성격 콤비네이션 더하기 엉키는 밑실과 끊어지는 윗실과의 사투끝에… 전부 네게의 벼겟보를 완성하였다.. 두둥~~~

IMG_20150626_000921 (1)

IMG_20150626_001016

역시 잘 어울리는 두가지 색상… ^^ 흐믓한 마음으로… 다음날 또 두개를 만들었다.

IMG_20150627_195356

한국만큼 텍스타일이 다양하지 못하고 가격도 비싸다보니.. 그다지 마음에 쏙 드는 천을 찾기가 정말 힘들다. 패턴이 마음에 든다 싶으면 촉감이 너무 거칠어서 포기한것도 많다. 지원이가 포토밤을 한다고…ㅋㅋㅋㅋ

IMG_20150627_195424

이거 말고도 지원이가 고른 보라색 땡땡이와 작은 꽃무늬가 있는 남색 벼겟보까지 총 9개의 벼겟보를 만들고 나서 다음단계인 쿠션 커버에 도전하다! (그냥 내 마음속에서 다음에 도전해 볼 만한것으로 고른것…)

여기서 잠깐!!!!

Comments

comments


미국은 쿠션이 엄청나게 비싸다. 왜 비싼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비싸다. 선택의 폭이 다양한것도 아니고, 우아와 품위가 뚝뚝 떨어지는 디자인도 아니다. 그냥 드르륵 박아서 커버를 세탁할수도 없게 맹꽁이처럼 만들어 놓은 것들도 비싸다. 왜!!!!! 아마도 이런 홈데코용 텍스타일은 더 비싼데다가.. 인건비가 비싸서라고 막연히 생각해 보지만 무튼 평소에 쿠션하나 사기도 만만치 않았던지라… 쿠션 커버에 도전해 보았다.

다시 등장한 이쁜 언니. 역시 설명도 쉽게 쉽게…. 자세히…

요 열쇠가 있는 캔바스 패브릭은 월마트에서 오며가며 눈여겨 보았던 것으로.. 야드 반에 $7.99라는 착한 가격표를 달고 있었다. 위에서 말한 세탁 불가능한 새틴 쿠션에게 새옷을 입혀주기 위해 도전…!!

IMG_20150628_171010

IMG_20150628_171024

뒷부분 여며지는곳이 약간 넉넉하지 못해… 삐져나온 짱구 배 같아서.. 두어땀 손 바느질을 해야 했지만… 일단 산뜻하게 성공!!

학구열에 불타서, 이번엔 Piping이라는 테두리를 넣어보기로 했다. 물론 파이핑 코드가 집에 없어서… 그냥 코드 없이 천을 접어서 연습삼아 해 보았는데 ㅎㅎㅎ 역시 코너 처리하는것이 어려웠고.. 파이핑 코드 없이 하다보니 파이핑의 폭도 넓어졌다 좁아졌다 난리임..

파이핑 스승님은 이 분. 저기 위에 블론디 언니보다는 말투가 좀 늘어져서 좀 지루한 느낌이지만 설명도 데모도 초보자 맞춤으로 잘 해준다. 다음엔 파이핑 코드를 사다가 제대로 해 볼 계획.

IMG_20150628_210651

이리 저리 뒤지다 보니.. 바느질도 좋은일에 쓰일수 있다는걸 알게 되었다.
바로 저 블론디 언니의 웹싸이트에서 찾은 내용인데, 소아 암 병동에 벼겟보를 도네이션하는 프로그램이 있다는거다!

http://www.danamadeit.com/2008/07/tutorial-conkerr-cancer-pillowcases.html

위 링크에는 병원에서 지정해준 패턴대로 벼겟보를 만드는 방법이 잘 나와있다.
두개의 천으로 하는거라 조금은 더 어려워 보임.

http://www.conkerrcancer.org/volunteer/sew-pillowcases

이 링크는 벼겟보를 만들어서 도네이션 하는 프로그램에 관한 웹싸이트의 링크이다.

재미로 한두개 만들고, 또 실력이 없어서 엉성하기만 한데.. 올 여름 잘 만들어서 도네이션까지 한번 할 수 있으면 좋겠다.

 

Comments

comments

Recent Comments
    No recent comment f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