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planned Trip to VB

날이 쌀쌀해지고… 가을을 타는건지… 답답해 하던 남편이 즉흥적으로 바닷가 여행을 계획하더군요.
저야 뭐 바다 보여준다면 유괴범이라도 따라갈…ㅋㅎㅎㅎ

게다가 그 주말에 눈이 또 온다는거여요… 얼렁 남쪽 으로 도망가자 싶어 비내리는 토요일에 출발했어요.

20111029_121359

김밥과 라볶기로 배를 채운뒤… 차도녀와 차도남은 디케프 모카 한잔씩 상납 받으시고..
3시간 남짓 거리를 달려 바닷가에 도착했답니다.

바다가 훤히 내다보이는 12층에 짐을 풀고 수영장으로 고고고~~~

바닷가가 내다 보이는 경치 좋은 수영장에서 뜨뜻한 핫텁에 들어 앉아 2주전에 엉덩방아 찧으면서 다쳤던 꼬리뼈와 손목을
골고루 찜질해 줬어요.

20111029_191552

엄마 아빠의 지갑 걱정이라도 하는지..ㅋㅎㅎㅎ 햄버거가 먹고 싶다는 아들의 의견을 존중하야…Five Guys에서 저녁을 먹었어요.
생감자를 튀겨주는데 완전 맛있어요… ^^ 아들은 저 큰걸 3분안에 다 해 치우시더군요..헐.

1319930509296

돌아오는 길에 짝퉁 홀푸즈같은 수퍼마켓에 들려 치즈랑 빵이랑 와인을 샀어요.

20111029_201050_edit0

블랙베리 와인이라 병이 이쁘게 생겨서 샀더니..쯧 양은 소주병정도에 맛도 정말 없는… 속은것 같은 억울한 여운을 남기는 와인을 마시고… 다음날 일출을 보리라 다짐하며 잠자리에 들었답니다.

20111030_073822

20111030_114651

해가 뜨는 시간이 7시쯤이라 (썸머타임이 이럴땐 좋습디다) 싫컷 자고 일어나서.. 전날 내린 비로 아직 낮게 깔린 구름 사이로
나이트 클럽 조명같은 햇살을 보면서 소원을 빕니다.

20111030_083928

바람이 좀 찼지만 그래도 바닷가에서 한참을 놀고.. 수영장에서 클로린 향내 맡으며 꼬리뼈도 한번 더 지지고… 그렇게 여행을 끝내고
돌아왔어요. 여름에 갔을때처럼 길이 막히지 않아서 그나마 편하게 다녀왔네요.

바다는 역시 겨울 바다가 제 멋인듯 싶어요.

RelatedPost

Comments

comments

Recent Comments
    No recent comment found.